Mac@Work 2년 이후

이제 Mac 으로 업무 환경을 변화시킨지 2년 반 정도가 되는 것 같고, 환경을 공유하고자 한다. 큰 변화는 iPhone 출시 이후 Mac@Work 환경이 좀 더 유연해진 부분과 MobileMe의 사용이 좀 더 강화된 것 같다.

요즘은 iPhone/ iPad를 통해서 더욱 Mac에 대해서 관심도 많이 있고, 회사 내부에서도 Mac 유저가 10여명 정도 늘어난 것 같다. 가끔씩 MS/Windows에서 Apple/Mac으로 넘어오는 것을 주저하시는 분이 있는데, 걱정하지 말고 이제는 넘어와도 상관없다고 감히 권장할 수 있을 것 같다.

1. iPhone과의 업무 연동

아이폰 출시 이후 많은 부분을 iPhone에서 업무 Cover가 가능하게 되었다. 다양한 App을 통해서 Seamless 업무가 가능하게 되었다는 점이 무엇보다 더 향상된 것 같다.

메일은 Google 메일과 연동하여 오랜 시간 회사 밖에 있어도 메일 사용에 문제가 없도록 되었으며, 기업용 Twitter라고 할 수 있는 Yammer 를 통해 원격지에 있는 직원들과도 회사 네트워크 내에 있는 것 처럼 빠른 정보 공유 및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졌다. 더불어 Closed된 네트워크를 구성해주는 Facebook을 통해 회사 지인과의 공감을 더욱 더 넓힐 수 있게 된 것 같다.

MobileRSSInstapaper로 구글리더 및 자료 열람이 쉬워졌으며, Evernote 로도 Seamless 메모를 가능하게 해주었다. 칼렌더 및 주소록은 iTunes를 통하지 않고 MobileMe를 통해서 회사의 Mac과 바로 Sync 되도록 해놓았다. 삼성070 전화와도 연동하여 잘 쓰고 있다.

급할땐 아이폰 테터링으로 노트북을 연결하여 인터넷을 한다.

2. 기획업무 / 자료 정리

기획팀에서 일을 하다보면 계획서 및 보고서를 작성하는 경우가 많은데, 가장 기초가 되는 자료 정리가 필수라고 할 수 있다. 자료 보관을 위해 Devonthink와 업무 기록을 위해 Evernote 및 회의록/아이디어 정리를 위한 마인드맵으로 오픈소스/클로스 플랫폼 SW인 xMind 로 정리를 하고 있고(상용인 Mindmanager보다 더 나은 것 같다), 모든 자료는 Dropbox에 의해 집의 Mac에서도 열람/작업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3. 메일/일정

Gmail 전용 프로그램인 Mailplane 과 Fresh의 조합을 통해서 아주 편리하게 사용하고 있다. Gmail 고유 기능인 Thread, 풍부한 용량, 빠른 연관성 검색, Star 기능, 스팸차단기능이 아주 유용하고, 최근 파일을 Fresh를 통해 Drag & Drop으로 첨부를 할 수 있어 아주 편하다. 현재 7.4G용량 중 2년 반 동안 5.6G (76%)를 사용하고 있는 중이다. 현재는 MobileMe와 Google 주소록/달력과의 Sync도 SpanningSync로 이뤄지고 있다.

4. 인터넷

Devonthink와의 궁합으로 Safari로 완전히 넘어 왔다. 가끔 Chrome for Mac 으로 서핑을 하기도 한다. Safari의 플러그인으로는 Foxmark for Safari(Firefox와의 bookmark와 Sync해줌), Glims(전체화면, 탭기능, 검색확장기능),Safari_AdBlock(광고없애줌), DeliciousSafari(Delicious 관리), 1PasswordReader Helper 만 사용하고 있다.

5. 업무전화

여전이 Skype와 Eyebeam / 삼성070으로 가끔씩 전화를 사용하고 있고, Address Book 에서 곧바로 전화를 걸기도 한다. 문자 메시지를 위해서는 MurMur를 쓴다. (요즘은 아이폰 무료 문자가 워낙 많이 남아 잘 안쓰는 편이다. )

6. 인트라넷 / ERP

인트라넷은 여전히 Active-X 덕분에 VMware 상에서 IE 로 접속을 하고 있다. 회사의 ERP인 SAP R/3는 Mac용이 있어서 Mac에서 하고 있다.

7. Sync / Backup

Sync는 Dropbox (5G사용중)와 MobileMe의 “Back to my Mac”기능으로 회사에서 집의 Mac을 네트웍으로 접속해서 Finder에서 복사하거나 Chronosync 로 Sync를 시켜버린다. ( 네트웍 전송임에도 초당 1M 정도 나온다 )

8. 한글 / 시스템 유틸리티

예전에 비해 한글 / 시스템 유틸리티가 상당히 풍부해졌다.

Snow Leopard(Mac) 필수 유틸리티 정리 를 참고하면 되고,추가로 USB/네트워크 복사시 DS_Store 파일 등 맥 전용 파일이 복사되는 것을 막아주는 BlueHarvest한국전통 표준 색상 정도를 추가하여 쓰고 있다.

다음엔 Mac@Life 글도 하나 써야할 것 같다.

참고#1 : Mac@Work 1년 이후

참고#2 : MobileME 와 대안 솔루션 비교/정리

참고#3 : Mac@Work #2 – Devonthink를 통한 자료 활용 예제

참고#4 : 두대의 Mac과 두개의 iPhone 상호 Sync하기

참고#5 : 업무환경을 Mac@Work 스위칭 경험기

Peter Kim에 대하여

김태영 PMP 010-9344-7505 프로젝트리서치(주) 대표/설립 peterkim@projectresearch.co.kr http://www.ProjectResearch.co.kr

16개의 답글 to “Mac@Work 2년 이후”

  1.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소심한 태클 하나 걸자면 ‘상용인 Mindmanager보다 더 낳은 것 같다’=>’상용인 Mindmanager보다 더 나은 것 같다.’.무심코 틀리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2. 저도 여러 OS들을 사용해 봐야 하는데.. 북마킹해야겠습니다. ;)

    • 각각의 OS 마다 장점이 있는 것 같아요.
      Windows는 범용적이고, Linux는 Geek 스럽고, Mac은 그 중간 쯤…? ^^
      범용적인 Multimedia 환경과 산출물 작업 시간대비 Quality는 Mac이 좀 더 쉽게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3.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MobileMe의 대용품으로 Spanning Sync를 고려하고 있는데요. 주소록 Sync에서 사진도 포함되어 Sync가 되는 것은 참 마음에 들던데, 그룹 Sync가 안되는 것 같더군요. 이부분은 어떻게 해결하셨습니까?

    • Spanningsync로 연결된 다수의 Mac에서는 주소록 및 iCal 모두 그룹Sync가 된답니다.
      단지 Gmail에서의 주소록 표시 방법에서의 Group으로는 표시가 안되는 건데요..
      이를 위해 특정 필드를 하나 정해서 거기에 그룹 정보와 동일하게 넣었습니다. (이건 블럭으로 지정해서 일괄변경하면 금방되구요)
      그럼 Google 주소록 검색에서도 해당 검색어를 치면 인물검색도 되구요..

      • MAC 간의 Sync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거군요. 감사합니다. MobileMe의 대체품으로 좋은 선택이 될것 같네요.

  4. 정말 아제 하나만 남았군요. Active-X… 근데 한국에서 들려오는 소식들을 접해보면 이것만큼은 그닥 희망적이지는 않은 것같습니다.

  5. 항상 올려주시는 글 잘 보고 있습니다.
    저도 spanningsync 를 즐겨 씁니다. Mac과 Google의 싱크를 위해 필수인거 같아여…그런데 todo 는 싱크가 안되던데 어떻게 해결하셨나요? 아직 구글에서 지원 안해주는것도 같고…혹시 우회해서 다른 방법으로 쓰시는 노하우가 있나요?

    • Todo는 구글에서 아직도 API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spanningsync도 공식적으로 지원을 안하고요. GTD툴을 여러가지 써보았는데 지금은 iCal에 주말정보에 task를 입력해서 관리해요.

      토요일은 가족task. 일요일은 그주에 할 업무 task… 좀 원시적인 방법이네요^^ 어차피 todo API그 공개되더라도 프로젝트 > todo > task 및 마감일 / 우선순위 / 상호연관성 및 서브task가 종합적으로 관리되지 않을꺼고 그런 개념을 적용한 툴 중에 마음에 드는 게 없네요.

      • 아! 그렇군여… 주말을 활용하는 방법 좋은데여~~ 저두 슬쩍~ 그 방법을 써봐야 겠네여..
        참..피터님…트윗 해 놨습니다. ^^

  6. 애플포럼에서 devonthink 글타래를 보다가 넘어왔습니다. Mac을 업무에 잘 활용하시는군요.
    저도 Devonthink를 구입만 해놓고 이번에 쓸려고 설정 중인데요. Evernote랑 활용도가 겹치는 부분이 있어서 어떻게 쓸지 생각 중입니다. 일단 맥에서는 devonthink로 자료관리하고 생성된 자료는 evernote에 업로드해 놓으면 윈도우에서 사용할 때 편할 것 같은데요. 요즘 새로 Devonthink to go가 나오면서 iPhone및 iPad 버전을 따로 구매해야할지 고민입니다. 일단 evernote premium service를 사용하고 있으니 별로 필요없을 것 같기도 한구요. 여기에 대해서 경험이 있으시면 어떻게 쓰시는지 여쭙고 싶네요.
    참, 그리고 devonthink의 경우는 한글 자료 같은 경우 evernote만큼 PDF 검색이 자유롭지 못한 것 같아서(가령 ‘한글은’을 검색하려면 ‘한글은’까지 입력해야 하고 ‘한글’만 입력하면 안되더구요. 이것 때문에 devonthink를 사용하지 않았던 것인데요.) PDF 검색의 경우는 어떻게 사용하고 계시는지요?
    처음인데 길게 썼네요.^^
    좋은 주말 되세요

    • 제 경우에는 Devonthink는 프로젝트 리소스, 관심분야에 대한 영구적 컨텐츠에 대한 보관용으로, 에버노트(Premium)는 생활기록/GTD 기록/협업 목적으로 사용합니다.

      PDF 검색 분야의 경우 워낙 치밀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초기 모아두었다가.. 논문 참고시에 라벨링을 하는 편입니다. 제경우는 검색에 대해서는 비중있게 생각하지는 않고, 단지 Devonthink의 연관성/Classify 기능을 중요시 합니다.

      예전에는 Devonthink + Macjournal로 기록했는데.. 요즘은 Devonthink + Evernote 사용입니다.
      Classfy가 중요하지 않다면 Evernote로 통일해도 좋을 듯 하네요. Sync 접근성도 더 용이하고..

  7. 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저는 대략 50%정도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 알려주신 방법들을 통해 좀 저 잘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테클은 아니고요. 지메일의 드래그엔드랍은 플레쉬 기술이 아니고 HTML5의 드래그앤드랍을 이용 한거라서…^^;;;

    • 아,, 내,, 제가 언급한 Fresh는 Adobe Flash가 아닌 http://www.ironicsoftware.com/fresh/index.html 프로그램입니다.
      저는 Gmail 을 Mailplane (http://mailplaneapp.com/)을 쓰는데 Gmail이 Drag&Drop을 지원하지 않을때부터 자체적으로 Drag&Drop을 지원했습니다.
      그래서 상기 Fresh + Mailplane 조합이 시스템 HDD를 잡아먹지 않은 거의 mail.app을 대체할만한 거라 생각하고 말씀드린 거였어요.
      지메일의 Drag&Drop은 HTML5 기술인지는 저도 처음알았네요..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